본문 바로가기

재테크 & 경제

토지거래 허가구역 지정된 서울시 4개 주요 지역을 알아보자.

서울특별시가 주요 대규모 재건축, 재개발 사업지역 4곳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. 

 

지정대상 구역은 압구정 아파트지구, 여의도 아파트 지구 및 인근지역, 목동택지개발 사업지구, 성수전력정비구역이다.

 

토지거래 허가구역을 지정되면 일정규모 이상의 주택, 상가, 토지 등을 거래할 때는 해당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한다. 허가없이 토지거래계약을 체결한 경우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토지가격의 30% 상당 금액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. 특히 주거용 토지의 경우 2년 간 실거주용으로만 이용 가능하며 매매나 임대가 금지된다. 

여의도
압구정

 

목동
성수

 

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번 토지거래 허가구역 지정이 주택공급확대 정책의 뒷받침이라고 밝혔다.